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 부동산뉴스
9월 서울 토지거래 절반이 '그린벨트'…정부-지자체 갈등中 투기가 먼저 움직였다 덧글 0 | 조회 429 | 2018-10-10 15:50:57
하나경매  







9월 서울 토지거래 절반이 '그린벨트'…정부-지자체 갈등中 투기가 먼저 움직였다



46.7%로 시가총액 60억원…강북구 우이동·금천구 시흥동順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된 토지 중 절반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주변 그린벨트 규제를 풀어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정부 방침을 놓고 지자체와 정치권이 첨예하게 갈등 중인 가운데 투기 수요가 먼저 움직인 것으로 분석된다.

5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된 토지 20만4886㎡ 중 그린벨트는 9만5701㎡에 달했다. 지난달 거래된 토지 중 46.7%가 그린벨트였던 셈이다. 이는 직전달(8월) 3만1906㎡(35%)에 불과했던 그린벨트 토지 거래와는 대비된다. 1년전과 비교해도 지난달 그린벨트 거래량은 크게 늘었다. 지난해 9월의 경우 거래된 전체 9만461㎡ 토지 중 그린벨트는 3만7897㎡(41.8%)에 그쳤다.

토지면적이 아닌 거래금액 기준으로 봐도 과거와 차이는 확연하다.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된 토지의 시가총액은 1340억원으로, 이 중 그린벨트는 60억원으로 4.47%였다. 지난해 9월엔 전체 2344억원 중 그린벨트는 70억원으로 2.98% 수준이었다. 전체 토지거래액에서 그린벨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전년 동기에 비해 무려 1.5배 늘어난 것이다. 지난달 거래됐음에도 아직 신고되지 않은 땅을 감안하면 차이는 더 커질 수 있다. 토지 매매 실거래가 신고는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에 하면 된다.

지난달 그린벨트가 가장 많이 거래된 지역은 강북구 우이동으로 7만5031㎡(13억3000만원) 규모였다. 그 다음은 금천구 시흥동으로 2961㎡(2억원) 규모였다. 이들 지역은 서울 외곽에 위치해 있고 개발이 덜 돼 상대적으로 땅값이 저렴하다. 지난달 21일 발표된 정부의 수도권 택지공급과 추후 서울 그린벨트 해제 가능성 등을 감안해 호재를 노리고 투자세가 유입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금천구 내 한 토지매매 전문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시흥동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신규택지 중 가장 규모가 큰 광명 하안2동과 가까워 최근 토지 매매 문의가 급증했다"며 "강북구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옥탑방 생활을 끝내고 개발계획을 밝힌 곳이라 선투자 관점에서 거래가 이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그린벨트 해제 이슈와 관련해 가장 주목을 받았던 이른바 '강남3구(서초ㆍ강남ㆍ송파구)' 중에서는 유일하게 서초구에서만 그린벨트 땅의 매매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초구는 25개 자치구 내 그린벨트 비중이 가장 큰 곳으로, 지난달 중 원지ㆍ우면ㆍ내곡동 등에서 1812㎡(15억4000만원) 규모의 그린벨트 땅이 거래됐다.

그린벨트에 대한 관심은 앞으로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서울시가 그린벨트 해제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으나 국토부는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해선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2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지자체가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토부가 보유한 그린벨트 해제 물량을 독자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인구 감소와 환경 파괴를 걱정하는 서울시의 주장도 맞고 집값 안정을 위해 공급정책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국토부의 주장도 맞다"며 "다만 국민들의 편익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고민이 더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