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 부동산뉴스
박상우 “토지주택공사 도면 유출된 경기 고양은 신도시 검토 안해” 덧글 0 | 조회 61 | 2018-11-07 15:35:12
하나경매  







기업정책
박상우 “토지주택공사 도면 유출된 경기 고양은 
신도시 검토 안해”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입력 : 2018-11-06 19:33:05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최근 개발도면 유출로 논란이 된 경기 고양의 신도시 개발 검토를 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박 사장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64회 국회 제3차 국토교통위원회에 참석해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의 요구로 도면 유출 경위를 설명했다.
  
▲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박 사장은 “경기 고양 개발 검토지 도면은 토지주택공사에서 2017년부터 실시한 수도권 서부 지역 사업 적합성 검토 때 관계기관 사전 협의가 필요해 작성된 도면”이라며 “사업 초기 단계에서 개발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2018년 5월까지 사용된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유출 경위를 놓고 내부 감사를 실시했으나 확인이 불가능해 10월30일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책임 있는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도면 유출로 논란이 된 지역의 개발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못 박았다.

박 사장은 “해당 지역은 광역교통 여건과 주변 부동산시장 상황, 여러 가지 공법상의 개발 제한이 있는 지역으로 개발 적합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신도시 대상지구로 적합하지 않아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정부에도 건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토지주택공사의 도면 유출 논란은 국토교통부의 수도권 3기 신도시 예정지 발표를 앞두고 후보지로 알려진 경기 고양 삼송 및 원흥지구 일대의 개발 도면이 인터넷에 유출되면서 불거졌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현재 토지주택공사 인천지역본부의 수사 의뢰에 따라 도면 유포 의혹을 받는 네티즌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