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 부동산뉴스
용인 중앙동·신갈오거리 등 3곳, 46만㎡ 도시재생사업지 선정 덧글 0 | 조회 60 | 2018-11-07 00:00:00
하나경매  







용인 중앙동·신갈오거리 등 3곳, 46만㎡ 도시재생사업지 선정

경기도 용인시 중앙동과 신갈오거리, 구성·마북 등 3곳(46만5000㎡)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선정했다.

경기도는 지난 9월 도시재생위원회가 조건부 승인한 용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심사한 결과, 해당 요건에 대한 이행작업이 완료됐다며 6일 최종 승인했다.

용인시에서 추진하는 도시재생사업 대상지. /경기도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좁은 도로나 오래된 건물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구도심 지역을 활성화하는 도시계획이다.

중앙동(10만6000㎡) 지역은 장터거리·걷고싶은거리 조성, 용인중앙시장 상권 활성화, 지역쉼터 조성 등을 벌인다. 신갈오거리(30만4000㎡) 지역은 청년특구와 자원순환마을, 공공 복합시설 개발 등을 추진한다. 구성·마북(5만5000㎡) 지역은 역사·문화 되찾기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용인시 중앙동 일대 도시재생사업 주요 내용. /경기도

용인 신갈오거리 도시재생사업 주요 내용. /경기도

용인 구성,마북지역 도시재생사업 주요 내용. /경기도

이번에 지정된 용인시 3개 지역을 포함해 경기도내 도시재생사업지는 7개시, 50곳으로 늘어났다.

경기도 관계자는 “올해 모든 시군에서 도시재생 사업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도시재생계획 수립 용역비 32억원을 지원했다”면서 “내년에도 수요 조사를 통해 도시재생 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과 재정 지원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석우 기자 @chosun.com]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