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 부동산뉴스
주택 옥죄니...서울 땅값 상승률 11년래 최고 덧글 0 | 조회 135 | 2018-11-29 16:43:25
하나경매  







주택 옥죄니...서울 땅값 상승률 11년래 최고

올 10월까지 5.02% 올라
작년 수준 훌쩍 뛰어넘어

  • 이주원 기자
  • 2018-11-27 17:37:40
주택 옥죄니...서울 땅값 상승률 11년래 최고

서울 땅값 상승세가 지속 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지가 상승률이 11년 내 최고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27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8년 10월 지가동향’에 따르면 10월 서울 지가는 0.69% 올라 전월(0.68%)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됐다. 지난 10월 현재 서울 땅값은 누계 기준 5.02% 올라 지난해(4.32%) 수준을 0.70%포인트 웃돌고 있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지난 2007년(5.88%) 이후 최대치가 될 전망이다. 

시·군·구별로는 전국 기준 용산이 0.83%로 가장 많이 뛰었고 성동구(0.81%), 동대문(0.78%), 강동구(0.77%) 등 서울지역에서 상승 폭이 컸다. 수도권 상승률도 올 1~10월 현재 4.21%를 기록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2년 이후 최대치다. 수도권은 10월에도 서울과 경기(0.41%), 인천(0.42%) 등에서 꾸준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전국 땅값은 전월 대비 0.46% 오르며 9월(0.43%) 대비 상승 폭이 확대됐다. 올해 1~10월 누적 상승률은 3.80%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10년 10월(-0.033%) 이후 지난달까지 96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 중이다. 

서울 등 수도권의 땅값 상승 폭이 큰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는 데다 신도시 추진 등 개발 호재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각종 규제로 아파트 시장이 얼어 붙으면서 토지로 눈길을 돌리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가가 크게 오른 용산과 성동구 등은 대규모 개발이 진행 중이다. 또 정부가 신도시 추진 등 대규모 택지개발을 추진하면서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전문가는 “내달부터 막대한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라며 “아파트 시장이 침체 되면서 시중 유동자금의 토지 시장 이동은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이주원기자 jwo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